기자의 시각-장애인 배려 시민의식이 우선되어야
기자의 시각-장애인 배려 시민의식이 우선되어야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7.11.28 18:28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태/수습기자
 

강정태/수습기자-장애인 의식 부족한 무장애도시

2012년 7월, 진주시가 무장애도시를 선포하고 그로부터 5년하고도 4개월이나 지났다. 무장애도시라면서 장애인에 대한 편의제공은 기본이지만 여전히 장애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 공공장소를 비롯해 곳곳에 만들어져 있는 장애인주차구역은 장애인들의 주차편의를 위해 만들어진 공간이지만 여전히 비장애인들의 얌체주차가 근절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최근 기자가 진주시내 장애인주차구역 실태를 확인한 결과 장애인주차구역에 불법주차 된 비장애인 차량들을 쉽게 확인 할 수 있었다.

장애인 주차구역을 막거나 비장애인이 차를 세워놓는 것은 물론이고 단속기관에 여쭈어 보니 행태도 천차만별 이였다. 가짜 장애인 스티커를 붙여놓는 사람, 가족차라고 변명하는 사람, 단속반을 만나면 몰랐다는 등 얌체족의 뻔뻔함과 자신만 편하면 된다는 사고방식이 주위의 시선을 찌푸리게 한다.

진주시 장애인 주차구역 담당 공무원은 4명으로 지금이 정부와 지자체의 합동 점검기간이라고는 하지만 단속에 매진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단속은 주로 시민들, 실제 장애인들이 주차하려고 할 때 비장애인 차가 막고 있거나 주차되어 있으면 전화로 신고를 하거나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를 할 수 있다. 이에 담당공무원들은 신고가 들어오면 과태료만 부과하는 게 단속의 전부이다.

보건복지부에선 매년 2회 불법주차 차량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장애인 운전자 편의를 위해 마련된 장애인주차구역에 비장애인 운전자들이 몰래 주차하는 비양심적 불법행위가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다.

실제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불법주차 등 적발 건수는 2011년 1만 여건에서 스마트폰으로 제보가 가능해지면서 지난해 26만 여건으로 급증해 5년 만에 26배가 됐다.

요즘 사람들은 자신만 편하면 된다는 사고방식이 단속에도 적발건수를 증가케 하는 것 같다. 장애인 주차구역에 불법주차를 하는 차량을 시민이 제보하는 이런 사회 분위기에 말로만 무장애도시가 아닌 진정으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더불어 사는 도시가 되어야 한다.

담당 공무원의 단속에 의해 보장되는 장애인 권리보장이 아닌 시민들이 스스로 법을 준수할 수 있도록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 배려에 대한 인식변화를 간절히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