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스쿨존에서는 어린이가 먼저
기고-스쿨존에서는 어린이가 먼저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8.04.16 19:23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정/창원서부경찰서 경무계 경장
 

박수정/창원서부경찰서 경무계 경장-스쿨존에서는 어린이가 먼저

‘스쿨존’이란 어린이를 교통사고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초등학교 주변 일정한 거리 내를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하여 위험상황에서 대처능력이 부족한 어린이들을 위해 30km/h 이내의 속도 운행되는 구간을 말한다.

그간 교통사고로부터 어린이를 지키기 위한 노력으로 어린이 교통사고는 감소했으나 아직도 스쿨존에서의 어린이 안전은 취약한 실정이다.

스쿨존 교통사고는 운전자의 과실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어린이는 상대적으로 적은 충격에도 사망가능성이 높아 최소한 스쿨존에서만큼은 언제 어디서든지 어린이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하고 주의하고 교통법규를 철저히 지켜야 한다.

경상남도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모든 초등학교 저학년의 책가방 위에 제한속도 30을 의미하는 형광색 커버를 씌어 등·하교 하게 하여 운전자에게 주의를 기하게 하였다.

이밖에 어린이들이 안전한 영역에서 신호를 기다릴 수 있도록 횡단보도 진입부를 노랗게 칠하는 ‘옐로카펫’, 정지선과 차도에서 약 1m 이상 떨어져 신호대기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노란발자국’ 등 어린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활동이 전국에서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여전히 운전자의 속도계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어린기가 먼저인 스쿨존에서 노력이 제대로 결실을 맺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어린들의 ‘안전운전·준법운전’이다.

어린이들의 안전은 우리 어른들의 안전의식과 세심한 배려로 ‘스쿨존’이 어린이를 위한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