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천도요지전시관 발굴이야기 테마전 개최
웅천도요지전시관 발굴이야기 테마전 개최
  • 최원태기자
  • 승인 2018.04.16 19:23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포 수중유적 발굴, 20년의 여정 담아

▲ 웅천발굴이야기 시안
웅천도요지전시관에서는 4월 17일부터 7월 8일까지 ‘제포 수중유적 발굴, 그 20년의 여정’ 테마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진해의 발굴유적과 유물’ 테마전의 첫 번째 전시로 제포 수중유적이 발굴된 지 20년을 즈음해, 조선 초 삼포(三浦) 중 한 곳으로 대일본 무역항으로의 역할을 했던 제포의 수중유적 발굴 유물들로 구성됐다.

제포 수중유적은 제덕만 공유수면 매립 공사 시 갯벌 속의 목책유구가 수중에 떠올라 1997년 동아대학교에서 6개월에 걸쳐 힘들게 발굴조사한 유적으로, 이번 전시는 진해 지역뿐만 아니라 합천, 고령, 양산 등 인근 지역의 다양한 도자문화를 엿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이번 전시가 지금은 매립공사로 사라져 버렸지만 조선시대 최초의 국제 무역항 이였던 제포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