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감 후보들 투표 승리 다짐
경남교육감 후보들 투표 승리 다짐
  • 윤다정기자
  • 승인 2018.06.13 21: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경남도교육감 후보들이 저마다 연고지에서 사전투표 또는 13일 당일 투표를 하며 승리를 다짐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 후보는 부인 변화선 씨와 함께 지난 8일 오전 9시30분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2동 주민센터를 찾아 사전투표를 했다. 박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 대한 투표를 독려하고 상대적으로 무관심한 경남교육감 선거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유세장으로 이동 중 사전투표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13일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오후 5시께 선거사무실로 나와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들과 함께 개표 방송을 시청했다.

김선유 경남교육감 후보는 13일 오전 10시30분께 진주시 초장동 제3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했다. 김 후보는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 선거운동 출정식을 진주에서 가진 바 있다. 김 후보는 이날 투표 후 휴식을 취한 뒤, 지난 11일 추돌 사고를 당해 중상을 입은 김 후보 측 유세차량의 운전자와 선거운동원이 각 입원해 있는 병원 2곳을 찾았다.

박성호 경남교육감 후보는 13일 오전 11시께 창원 명곡동 제5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실시했다. 박 후보는 그의 부인 이연희 씨와 아들 박상우 씨와 함께 투표장을 찾았다. 박 후보 측 관계자는 “투표 이후 특별한 일정은 없었으며, 주로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계셨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효환 경남교육감 후보는 부인 하연미 씨와 함께 지난 8일 점심시간대 창원시 중앙동 주민센터를 찾아 사전투표를 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투표일 13일에는 특별한 일정은 없었으며, 자택에서 주로 휴식을 취하고 계셨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