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vs 스웨덴 결전의 날 밝았다
대한민국 vs 스웨덴 결전의 날 밝았다
  • 강정태기자
  • 승인 2018.06.17 18:17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강 진출 건 스웨덴전에 '기대감 고조'

경남출신 김민우 선수 주전출전도 기대

▲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는 대표팀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첫 경기로 스웨던과의 경기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스웨덴과의 1차전이 토너먼트 진출에 가장 중요한 경기로 분석되고 있는 가운데 도내에서는 각종 거리응원전을 준비하는 등 월드컵열기로 축구 팬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국가대표 중 유일하게 경남출신인 김민우(28·상주)의 본선출전에 대한 기대도 모아지고 있다. 2018러시아 월드컵은 김민우가 경험하는 첫 번째 무대이다. 왼쪽 측면 수비수로 박주호(울산), 홍철(상주)과 주전경쟁을 해야 하는 그는, 박주호가 무릎이 좋지 않던 지난 11일 세네갈 평가전 때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전 했기에 경기에서 뛸 기대감은 높아졌다.

김민우는 14일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경기장에서 열린 훈련 전 인터뷰에서 “이 무대를 위해 많이 기다려왔고 준비했기 때문에 후회 없이 서고 싶다”며 “주전 경쟁보다 누가 나가든지 이기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누가 나가더라도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자고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웨덴과의 1차전은 사실상 대한민국 대표팀이 토너먼트 진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경기다. 대표팀이 스웨덴에 패한다면 북중미 강호 멕시코와 2차전, 두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독일과 3차전에서 최소 1승1무이상의 성적을 거둬야하기 때문에,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사실상 토너먼트 진출이 어렵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스웨덴 역시 한국전에서 승점 3점을 챙긴 뒤 남은 두 경기에 대한 본선진출 시나리오를 짜겠다하고 있다.

양팀의 최근 평가전 결과는 좋지 않다. 한국은 최근 세 경기에서 보스니아전에서 1-3으로 패했고,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도 0-2로 발목을 잡혀 1무2패를 기록했다. 스웨덴도 4경기째 승리가 없다. 이 기간 동안 3실점만을 기록해 수비력을 과시했지만 2골 밖에 넣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 전을 앞두고 “오랜 노력을 통해 전술을 만들었다”며 “이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을 할 수는 없다. 대신 걱정 말고 경기장에서 직접 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경남도내 단체응원전 행사는 진주종합운동장, 김해 진영운동장, 거제종합운동장, 함안체육관 등에서 각각 펼쳐진다. 함안군은 24일 멕시코전, 27일 독일전도 응원을 예정하고 있다. 강정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