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공공기관 지방이전 차질없이 추진돼야
사설-공공기관 지방이전 차질없이 추진돼야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8.09.13 17:56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에 소재한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이 추가로 추진되고 있다고 한다. 이를위해 수도권 공공기관 122개 기관 가운데 실제 이전 대상 기관을 분류·검토 작업 중이라고 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공공기관 이전 문제를 본격 제기한 후 정책 추진의 가시적인 모습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혁신도시 시즌2' 실행로드맵의 구체적인 실행계획인 셈이다.

지난 12일 경남도와의 예산정책협의회를 위해 경남을 방문한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도 진주혁신도시 발전 계획을 내놓아 공공기관 추가 지방이전에 힘을 실었다. 이해판 대표는 “경남혁신도시에 20개 정도의 공공기관이 혁신도시에 더 와야 하는데 어떤 공공기관이 오면 좋은지 정부와 검토해서 이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설훈 최고위원도 “진주혁신도시를 좀 더 발전시켜서 공공기관뿐 아니라 사기업까지도 오게 한다면 지역 위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낙후된 지역의 특화발전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대안의 하나다. 혁신도시에 공공기관을 이전시켜 지역 내 산·학·연·관 사이의 네트워킹을 통해 혁신을 창출·확산해 지역발전을 이끄는 거점으로 삼는 전략이다. 이에 정부는 2005년부터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혁신도시 조성에 들어가 지금까지 경남혁신도시에 11개 기관이 이전한 것을 비롯해 모두 110개 공공기관을 이전시켰다.

하지만 경남혁신도시는 여전히 성장거점 역할이 미흡한 실정이다. 경남혁신도시가 자조기능을 갖추기 위해서는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이 절실하다. 그런 점에서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거는 지역민들의 기대는 클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정부와 여당은 명심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