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농업의 주작물(主作物) 체육의 주종목(主種目)
기고-농업의 주작물(主作物) 체육의 주종목(主種目)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8.10.09 18:0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준희/합천군수
 

문준희/합천군수-농업의 주작물(主作物) 체육의 주종목(主種目)

합천군은 전국에서 두 번째로 양파를 많이 생산하는 곳이다. 그러나 올해는 전국적으로 양파재배 면적이 늘어나 전년대비 가격이 50%대로 떨어졌고, 하품(下品)은 판로마저 막혀버렸다. 과잉생산으로 인한 가격 하락은 농정의 고질병이지만, 이런 악순환을 막지 못하는 중앙과 지방정부의 농업정책에 대해 아쉬움이 많다.

그래서 주작물 제도 혹은 주산지 제도를 권해본다. 예를 들어 참외는 경북 성주가 최적지이고 경쟁력이 높다. 그러면 참외는 성주군에 집중하여 ‘계약재배’ ‘최저가격 보장제’ ‘보조금제도’ 등을 도입하여 지원해서 타 지역에서 넘보지 않게 하여야 한다.

사과가 경남 거창·함양이 최적지라면 사과는 이곳에 집중해야 한다. 시군별로 구분할 수는 없지만, 양파가 경남 합천·창녕지역이 최적지라면 양파에 관한한 이곳에 집중 지원 육성해야 한다. 그래야 양질의 농산물을 생산하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고, 수급 조절도 가능하다.

또 하나는 체육시설 주종목 제도에 관한 일이다. 전국적으로 운동 애호가들 중에는 축구 인구가 가장 많은 것 같다. 그래서 지자체마다 앞 다투어 축구장을 만들어 인조잔디를 깔고 조명탑을 세우는 등 한 구장에 십 수억 원을 투입하여 많은 구장을 만들고 있다. 또한 전국대회 유치와 전지 훈련단 유치를 위해 인근 지자체 간에 과열경쟁을 벌이고 있다. 유치한 지자체는 그나마 활력을 되찾고, 그러지 못한 지자체는 수십억 수백억을 들여 조성한 축구구장이 썰렁하기만 하다.

‘사격’하면 창원시이다. 타 시군에서 사격장을 만드는 것은 경남도와 중앙정부에서 자제시키고 사격만큼은 창원시에 투자해야 효율성을 얻을 수 있다. 그래서 체육시설에도 주종목 개념을 가지고 투자해야 한다. 축구는 애호가들이 많은 관계로 일정 규모의 시설은 필요하다. 하지만 생활체육을 초과한 외부유치용 축구장 시설은 현재 인프라가 가장 잘 되어있는 곳으로 한정하여 투자하고 집중 육성해야 투자 대비 최대의 효율성을 누릴 수 있다.

경쟁은 필요한 것이다. 국가간이나 자치단체끼리 혹은 개인간에도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은 자들이 이기는 것이 자본주의의 매력이다. 하지만 동시에 모두를 망치는 것이 뻔한 과열경쟁은 어리석다. 특히 국민의 세금으로 움직이고 그 결과가 지역의 존망을 좌우하는 국가나 자치단체의 정책이 그래서는 안된다.

선택과 집중이란 말이 자꾸만 떠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