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버스 파업 이제는 근본대책이 필요하다
사설-버스 파업 이제는 근본대책이 필요하다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8.11.01 18:32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일 오전 4시로 예고됐던 경남지역 버스 파업은 일단 유보됐다. 경남버스조합과 노조가 파업 예고 몇 시간을 앞두고 밤샘 협상 끝에 극적 합의를 본 것이다.

이번 총 파업은 경남도 시내·외 및 농어촌 버스 운전기사들이 조합원으로 가입된 노조의 최저임금 보장, 생활임금 확보 등의 조정안을 회사측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예고됐다.

임금 현실화와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주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손실분 27만9030원의 인상을 주요 내용이다.

조정안은 기본급 기준 월 13만원을 인상하는 것.

그러나 잊을만하면 되풀이되는 버스 파업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

도내 대부분의 버스 근로자들은 타지역에 비해 임금 수준이 낮다고 주장하고 있다. 때문에 운수업체나 지자체와 대립하는 곳이 많다.

진주지역 버스 근로자들도 지난 7월 파업으로 소란스러웠다. 파업은 현실화되지 않았지만 내년 상반기 표준운송원가 산정 용역 결과를 보고 다시 협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으로 파업의 불씨는 남아 있다.

이들의 1차 적인 요구는 낮은 임금에 대한 개선이었지만 이번 도내 버스 파업 사태와 마찬가지로 법 개정에 따른 손실금 보전 요구도 분명히 나온다.

낮은 임금에 근로시간 단축으로 발생하는 손실까지 더해지면 반발은 더 거세지게 된다. 빠르면 당장 내년부터 근로시간 단축이 적용되는 사업장도 있다. 해결책이 없다면 파업 사태는 불보듯 뻔하다.

버스업체들의 경영상 어려움과 노동자의 근로 환경 개선 등 대중교통의 변화를 위해 지자체와 운송업체, 근로자들이 지혜를 모아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