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과기대 박생광 화백 ‘동해일출도’ 선보인다
경남과기대 박생광 화백 ‘동해일출도’ 선보인다
  • 강정태기자
  • 승인 2018.12.06 20:2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 24일까지 진주 시립이성자미술관에 전시

▲ 동해일출도, 박생광 화백이 40살인 1960년 작으로 비단에 채색된 대작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2010년 개교 100주년 기념 ‘자랑스런 진농 진산인으로’ 선정된 모교 출신 박생광 화백의 전시에 ‘동해일출도’를 대여했다고 6일 밝혔다.

동해일출도는 박생광 화백이 40살인 1960년 작으로 비단에 채색된 대작이다. 처음에는 현재 대학 박물관으로 사용 중인 ‘진농관’에 걸려 있었으나 작품 보존에 어려움이 있어 박생광 화백이 직접 학교를 찾아와 3일 동안 손수 보수한 작품이다. 그 이후 대학 본관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고 본관 5층 접견실에서 전시 중이었다.

내고 박생광은 화백은 1904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경남과기대 전신인 진주공립농업학교(12회)를 졸업했다. 1923년 일본 교토예술대학을 졸업하고 해방 후 귀국하여 홍익대 동양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박생광 화백은 전통적 채색기법에 현대적 조형을 결합함으로써 ‘전통정신의 현대화’라는 독자적인 세계를 개척했다. 특히 우리나라의 샤머니즘, 불교 설화, 민화, 그리고 역사적인 소재에 대한 관한 작품을 남겼다.

이번 전시는 진주인의 자긍심을 높이고 위대한 화가의 생애를 기리는 의미의 전시로 박생광 탄생 100주년이 15년 지난 즈음에 다시 한번 그의 예술 세계를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박생광 화백은 ‘역사를 떠난 민족은 없다. 전통을 떠난 민족 예술은 없다. 모든 민족예술은 그 민족의 전통 위에 있다’라는 글과 미완성 유작인 ‘노적도’를 남기고 1985년 후두암으로 세상과 작별했다.

한편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은 11월30일부터 내년 2월24일까지 진주 출신 작고 작가의 전시로 ‘내고 박생광의 삶과 예술’이란 주제의 ‘내고 박생광-대안동 216번지에서’ 전을 개최하고 있다.

진주시 대안동 216번지는 박생광 화백이 유학을 마치고 고향 진주로 돌아왔을 당시 설창수를 비롯한 진주지역 예술인들이 일제의 민족문화 말살정책에 억눌렸던 예술의 혼을 되살리고자 조직한 문화건설대의 모임장소이다. 개천예술제의 시초인 영남예술제의 탄생을 이루어 낸 곳이자 진주의 예술이 태동한 장소이다. 강정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