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고령자 보행자 교통안전 확보 대책 시급
사설-고령자 보행자 교통안전 확보 대책 시급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8.12.10 18:49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자 등 교통약자에 대한 안전대책이 크게 미흡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고령자들은 신체반응 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교통사고를 당할 확률이 크게 높은데도 사고방지를 위한 대책이 부족하다 보니 사고가 크게 늘고 있는 실정이다. 고령자의 교통사고 급증은 전국적인 현상이긴 하지만 우리 경남만 놓고 볼 때도 실질적인 대책이 절실하다.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경남의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28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03명 대비 5.3% 감소했다. 하지만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와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크게 증가했는데 보행자는 지난해 106명이며 올해는 130명으로 24%나 증가했는데 전국 16개 시·도 중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으로 나타났다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도 크게 늘어났는데 지난해 132명에서 올해는 9.8% 증가한 14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 역시 전국 평균은 6% 감소했지만 경남은 크게 늘었다.

고령자와 보행자의 교통사로를 줄이기 위해서는 보행자 및 고령자 우선정책과 음주운전 벌칙 강화 등 보행자에 대한 부분과 함께 화물차량 통행이 많은 지역에 대해서는 차로 폭 확장 및 도로 경사에 따른 노면 특수포장 등 도로환경 개선이 절실하다. 아울러 각 지자체가 지속적으로 교통안전 여건개선에 관심을 기울이고 예산을 투자해야 교통환경이 안전해 질 수 있다.

국가적으로 각종 안전과 복지정책은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그 체감 기대가 무척 크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고령자와 보행자의 안전이 1순위에 있어야 한다. 정부는 물론이고 경남도내 각 지자체와 관련기관에서도 교통안전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