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소방서 가로변 비상소화기 일제 정비
마산소방서 가로변 비상소화기 일제 정비
  • 최원태기자
  • 승인 2019.01.09 18:35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소방서는 전통시장 및 상가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화재발생시 초기진압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기초소방시설의 중요성을 전파하고자 8일부터 3주간 관내 가로변 비상용소화기 및 소화기함 35개소를 일제 정비한다고 밝혔다.

가로변 비상소화기는 소방차량이 신속히 도착하기 어려운 전통시장, 상가밀집지역, 농어촌지역 등 가로변 소화기함 내부에 설치되어 화재 시 시민들이 초기진압하는데 사용하는 것으로, 이번 정비기간 동안 마산합포구 부림동 부림상시장, 역전시장 등의 재래시장, 중심상업지역 등에 있는 35개소에 대해 소화기 사용가능 여부 및 소화기함 파손여부 확인, 내용연수 10년 경과 여부, 기타 장애요인 제거 등을 실시한다. 최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