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해남부선 고가 선하부지 ‘숲길’ 변신
부산 동해남부선 고가 선하부지 ‘숲길’ 변신
  • 이광석기자
  • 승인 2019.01.09 18:3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그린라인파크 완공…산책로·녹지·시민편의시설 등

▲ 부산 동래구 반도보라맨션 앞 산책로
부산시는 동해남부선 고가 선하부지 유휴공간에 산책로, 녹지, 시민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부산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 전 구간(하마정사거리~원동교, L=6.0㎞)을 완공했다고 9일 밝혔다.

부산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은 2013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소유하고 있는 동해남부선 고가 하부의 방치된 유휴부지에 녹지와 산책로, 휴게쉼터, 운동시설 조성 등 효율적인 활용과 관리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부산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협약하여 고가 선하부지(부산진구 하마정 사거리~동래구 원동교)에 도심 속 명품 숲길을 만드는 사업이다.

시는 2016년 12월 사업에 착공하여 2017년 12월 1단계 동래구간(온천천철교~동래구 원동교, L=2.8㎞)을 완료했으며, 작년 11월에 2단계 연제구간(하마정사거리~교대역, L=3.2㎞)을 완료하여 전 구간에 도심 숲길을 조성했다.

부산진구 하마정 사거리에서 동래구 원동교 구간 내에 다양한 테마 휴게 쉼터를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걷는 즐거움과 지역 커뮤니티공간을 제공하며, 사계절 꽃을 볼 수 있는 산책로와 도심지 내 다양한 소생물을 관찰할 수 있는 위글링 스팟(wiggling spot)을 조성하여 숲과 더불어 살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산책로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파고라, 등의자, 안내판 등 편의시설과 시민체력 증진 향상을 위한 운동시설을 설치하고, 야간 이용 시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가로등과 CCTV 설치도 완료했다.

 
특히, 그동안 이용할 수 없었던 온천천 폐철교가 안전진단을 거쳐 새롭게 탄생하여 시민들이 온천천을 조망하며 산책하고, 야간 경관조명과 인근 간이초소를 재활용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는 등 지역명소로서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사람 중심의 보행공간과 시민친화적 열린 공간을 제공하는 부산그린라인파크는 부산의 열악한 고가하부 공간 녹화의 모범 선례이자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선7기 시정정책 핵심사업 중 하나인 ‘걷고 싶은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