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기해년 첫 소통군수실 운영
거창군 기해년 첫 소통군수실 운영
  • 이태헌기자
  • 승인 2019.01.10 19:00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수실 문턱 없애고 군민과의 소통행정 실현
▲ 거창군은 지난 9일 기해년 첫 소통군수실을 운영했다.

거창군은 민선7기 제1의 군정목표인 군민공감 소통화합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지난 9일 기해년 첫 소통군수실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총 7팀 22명이 참석해 송정택지지구 활성화 건의, 수승대와 가조 온천 관광지 활성화 방안 건의, 축산농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거리제한 완화, 도로포장 건의, 농촌체험마을 소득창출을 위한 제안 등 다양한 분야의 건의사항을 쏟아냈다.

이날 건의사항은 사전 접수를 통해 소관 부서의 검토를 거쳐 소관 부서장과 담당주사가 배석해 현장에서 신속한 답변을 할 수 있도록 조치했고, 대화를 통해 서로 간 공감대를 형성해 해결방안을 찾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관련법과 중앙지침 등에 막혀 현장에서 시원한 답변을 드릴 수 없는 건의사항이 많아 안타깝다. 하지만 앞으로 군정 운영 방향을 설정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첫날 소감을 밝혔다.

신영수 행정과장은 앞으로도 월 2회 정례적으로 소통군수실을 운영해 접수 순서에 따라 순차적으로 면담을 진행할 예정으로 다소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군민들이 이해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태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