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폐지줍는 노인들 대책이 필요하다
기자의 시각-폐지줍는 노인들 대책이 필요하다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9.01.20 18:4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원/ 수습기자
 

최원/ 수습기자-폐지줍는 노인들 대책이 필요하다

2018년에는 고령사회, 2026년에는 초고령 사회 도달이라는 이슈가 계속 부각되고 있다. 우리사회의 고령화가 급격하게 진행되면서 노인문제, 특히 빈곤층 노인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노인인구가 증가하면서 가장 큰 문제는 노인 궁핍과 건강 문제다. 도시 골목마다 폐지 줍는 노인을 자주 본다. 고령화 사회 속 경기침체가 장기화 되면서 노인들은 하루 몇천원을 벌기 위해 도로로 내몰리고 있는 현실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직업이 없거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노인들 중 대다수가 폐지 줍기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노인들은 하루 종일 품을 팔아도 손에 쥐어지는 돈은 몇천에 불과하지만 추위와 더위를 견디면서 차들이 지나는 위험 속에서 도로로 뛰어 다닐수 밖에 없는 슬픈 현실이다.

경남에서 폐지를 줍는 65세 이상의 노인들의 수는 1561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75세 이상의 고령자가 963명에 이르고 85세 이상의 초고령자도 135명에 달하고 있어 이들을 위한 정책적 대안마련이 절실하다. 생계로 폐지를 수집하는 이가 전체 절반이 넘는 966명(57%)에 달해 정책적인 기반과 시행 등의 대책 없이는 그분들을 지킬 수 없다는 분석이다.

지금 당장 거리를 나가도 손수레 가득 폐지를 싣고 힘겹게 끌고 가는 노인들을 만날 수 있다. 등이 굽은 채로 휘청거리며 수레를 끄는 모습을 보면 도와드리고 싶지만 단지 마음뿐이다.

소득 3만 달러 시대를 맞아 무상복지가 시행되고, 각종 수당은 넘쳐 나는데 폐지 줍는 노인들에게는 남의 나라 이야기일 뿐이다. 이 상황을 개선하지 않고서는 복지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다.

오죽했으면 ‘노인인권 종합보고서’에는 노인 4명 중 1명은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지만 이에 관한 대책은 찾아보기 힘들다. 폐지 줍는 노인의 대부분이 빈곤, 사회복지 사각지대에 내몰려 폐지를 줍지 않으면 생계를 꾸려갈 수 없는 지경이며, 기초건강상태 또한 벼랑 끝에 서 있다니 참으로 안타깝다.

노후가 행복해야만 삶이 행복하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미리 노후 준비를 한 노인들의 말일 뿐 노후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자식들에게도 버림받은 대부분의 노인들은 비참할 수 밖에 없다. 최소한의 생존권을 보장하지 않고 정책만 남발한다면 폐지 줍는 노인은 거리에서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