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경남 화장률 90%시대 대책 필요
사설-경남 화장률 90%시대 대책 필요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9.01.22 19:1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들어 장례문화가 크게 변화하고 있다. 국내 화장 비율이 2017년말 기준 85%에 진입한 가운데 경남의 화장률은 90%를 넘기면서 장례문화가 선진국형으로 변하고 있는 것이다. 매장 중심에서 화장으로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급증하는 화장 수요를 감당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장례 문화 변화에 따라 인식도 바뀌어야 하는데 여전히 화장 시설을 혐오시설로 여기고 반대하는 님비 현상이 만만치 않아 화장장 설립이 지역마다 현안으로 떠오른지 오래다.

2017년도 전국 화장률 84.6%는 1993년도 화장률 19.1%에 비해 약 4.4배 상승했고, 전년도 화장률(2016년 82.7%)보다도 1.9%p 증가한 것이다. 성별 화장률은 남성 87.2%, 여성 81.6%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5.6%p 높게 나타났다. 도내 시군 중 화장률이 높은 지역은 통영시 96.5%(전국 2위), 사천시 96.2%(전국 3위), 진주시 94.8%(전국 4위) 등의 순으로 화장률이 높았다.

화장을 선호하는 것은 위생적인 관리와 간편한 절차, 저렴한 비용 때문이다. 매장의 경우 토지 및 봉분 구입과 인건비에 많은 비용이 소요되고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지만 화장은 간편하다. 이 때문에 증가하는 화장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화장장 및 봉안당 확대가 절실하다. 인구 고령화 추세에다 농촌 인구 증가를 감안할 때 화장장 수요는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화장장 시설과 함께 봉안당 설치도 함께 고려되어야 한다. 하지만 화장장과 봉안당을 혐오시설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적지 않다. 이같은 추세라면 관리 어려움 때문에 이미 매장한 분묘까지도 화장으로 처리해야 한다. 장례 문화 변화에 맞춰 인식 개선도 시급하다. 아직은 경남지역 화장 시설이 비교적 충분하지만 앞으로 화장률 증가에 대비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