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설앞 구제역 AI 대책 철저해야
사설- 설앞 구제역 AI 대책 철저해야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9.01.30 19:4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성시 젖소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해 경남 유입이 우려되는 가운데 사천시 사천만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되면서 도내 축산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경남도는 구제역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경계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AI와 관련해서도 도내에서 사육중인 가금 조류에 대한 예찰 검사를 강화하는 등 대책마련에 부심 중이다.

도는 구제역 유입을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상황을 유지하고 다른 시·도에서 반입되는 살아있는 가축과 축산 차량에 대해 거점 소독시설과 이동통제초소에서 소독을 강화한다. 시·군과 축협 등이 보유한 백신 보유량을 확인하는 한편 공수의 등 백신 전문요원을 확보해 백신 접종에 나선다. 도는 아울러 사천만에서 AI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반경 10㎞ 지역에서 사육 중인 가금·조류에 대한 예찰·검사를 강화하고 조류 이동을 통제하며 철새 도래지와 소하천 등 인근 농가에 대해서는 차단 방역을 강화한다.

구제역과 AI는 연례행사처럼 발생해 축산업은 물론 국가적으로도 엄청난 피해를 주고 있다. 가축과 가금류의 살처분에 따른 직접비용도 엄청나고 살처분 비용도 막대하다. 2016년 겨울에는 AI가 전국적으로 창궐해 가금산업이 벼랑위기에 내몰렸으며, 지난 2010~2011년에는 구제역으로 전국의 소와 돼지, 염소 등 347만9962마리가 살처분 돼 2조7383억원의 피해를 냈다.

가축전염병을 완벽하게 차단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따라서 사전예방이 매우 중요하며, 발생시에도 피해를 최소화하는 일이 급선무다. 정부와 도내 지자체가 구제역과 AI에 대한 특별 방역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 특히 다가오는 설 명절 연휴에는 대규모 이동이 이뤄지기 때문에 더욱 철저한 대응이 절실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