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버스승강장에 한파대비 편의시설 호응
하동군 버스승강장에 한파대비 편의시설 호응
  • 이동을기자
  • 승인 2019.01.31 19:2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열텐트·바람막이·탄소섬유 발열의자 설치
▲ 하동군은 버스를 기다리는 군민이 바람으로 인한 추위를 덜 수 있도록 승강장 14곳에 바람막이를 설치했다.

하동군은 주요 버스승강장 17곳에 온열텐트와 바람막이를 설치해 버스이용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버스를 기다리는 군민이 바람으로 인한 추위를 덜 수 있도록 지붕과 기둥만 있는 승강장 3곳에 온열텐트를, 앞면 일부가 개방된 승강장 14곳에 바람막이를 설치했다.

온열텐트와 바람막이는 두꺼운 투명비닐을 이용해 강풍을 차단하고 외부시야 확보가 용이하며, 매년 재설치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군은 또 도로변 시외버스 정류장 5곳에 탄소섬유를 이용한 발열의자도 설치했다. 발열의자는 낮은 소비전력과 전자파 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야외온도가 내려가거나 자리에 앉으면 자동으로 따뜻해진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설치될 버스승강장에는 의무적으로 바람막이를 설치하고 한파를 대비한 버스승강장의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군민의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