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우조선 인수 고용안정이 우선이다
사설-대우조선 인수 고용안정이 우선이다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9.02.06 18:32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 방식을 통한 민영화가 추진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지난달 31일 현대중공업과 인수·합병을 위한 조건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에 대해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1조5000억원을 지원하고, 자금이 부족할 경우 1조원을 추가 지원한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전환상환우선주와 보통주를 신주 발행한다. 현대중공업은 계열 조선사를 총괄하는 통합 법인을 만든다.

산은은 합작법인을 통해 이익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공적자금을 회수하겠다는 의도다. 빅3체제를 유지해오던 국내 조선업계가 장기적으로 살아남으려면 빅2체제로 재편돼야 한다는 지적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실제 대우조선이 민영화를 추진한다는 소식에 대우조선 직원뿐만 아니라 거제시 전역이 술렁이고 있다.

합병에서 가장 우선돼야 할 것은 고용안정이다. 대우조선 노조는 인수설이 나온 직후 현대중공업에 회사 매각은 절대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내면에는 고용 대한 불안감 때문일 것이다.

조선업계 일각에서는 양사 합병 이후 인력 구조조정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성공적인 민영화를 위해 고용안정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합병 절차가 진행돼야 할 것이다.

과도한 감원이 양사 합병에 걸림돌로 작용해서는 안 된다. 두 회사의 특화된 경쟁력이 세계 조선 수주시장에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어야한다. 이를 위해 양사의 노사는 물론 지역사회와 정부 채권단이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