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노후건축물 안전대책 시급히 해결돼야
사설-노후건축물 안전대책 시급히 해결돼야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9.02.11 19:07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들어 경남 인근지역에서 지진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남지역 건축물 100동 중 41동은 3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이어서 강진이 발생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돼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 건축물 현황 통계’에 따르면 준공 후 3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은 29만6235동으로 전체 건축물 71만4716동 가운데 41.4%를 차지했다. 연면적으로는 4122만 3265㎡로 15.6%를 차지했다.

지난해 경주는 심각한 지진피해를 입었고, 앞으로 이 같은 자연재해가 경남지역에서도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고 보면 노후 건축물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지적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경남지역 주거용 건축물을 비롯해 3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이 많아, 강한 지진이 발생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돼 일선 시군의 안전점검과 재건축 추진 등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노후 건축물은 자연재해의 피해에 노출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문제는 노후 건축물에 생활하는 주민들 중 상당수는 자력으로 보강공사를 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노후 건축물은 지진에 취약하다는 것은 지난해 발생한 경주지역 지진 사례를 통해 밝혀졌다. 경남지역도 지진에 거의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진 보강은 매우 시급한 일이다.

앞으로 건축되는 시설물의 내진설계를 강화하도록 조례를 제정하는 등의 대책도 마련돼야 하겠지만 기존 노후건축물의 내진 보강과 함께 공공시설물이나 대규모 시설물 뿐 아니라 도민들의 거주지 안전대책도 시급히 해결돼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