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지역자활센터 사업 설명회·소양교육
함양지역자활센터 사업 설명회·소양교육
  • 박철기자
  • 승인 2019.02.11 19:07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양군은 11일 오전 함양교회 2층 본당에서 함양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상미) ‘2019년 함양지역자활센터 사업설명회 및 소양교육’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2019년 자활사업 참여주민 70여명을 비롯한 센터 관계자, 강사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설명회는 사업단별 반장 임명장 수여식, 2019년 사업설명회, 자활지침 교육 등과 부산사회적경제네트워크 유택상 팀장의 ‘자활마음먹기 가이드’ 소양교육 등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자활사업은 근로능력과 근로의욕이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주민에게 근로기회와 체계적인 개별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자활자립의 기반을 형성함으로써 자활의욕과 능력의 향상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함양지역자활센터는 2004년 4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정받아 설립돼 모법인인 함양중앙교회를 주체로 운영되고 있다. 2019년 현재 ‘엄마손 누룽지 사업단’ 등 10개의 자활근로사업단과 정부양곡 배송을 하고 있는 ‘희망나르미’ 등 2개의 자활기업에 10억여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자활주민들의 자립에 기여하고 있다. 박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