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파동 대책없나
매년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파동 대책없나
  • 배병일기자
  • 승인 2019.02.11 19:07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작물 위주 생산 농산물로 과잉생산 폐해 반복

수요예측 실패 작물다양화 권장 등 농민 지도해야

▲ 주키니호박 전국 최대 주산지인 진주시 금곡면 농민들이 가격폭락을 막기 위해 생산된 호박을 폐기처분하고 있다.
본격적인 주키니호박 출하 시기와 맞물려 전국 최대 주산지인 진주시 금곡면 농민들이 가격폭락을 막기 위해 생산된 호박을 폐기처분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해마다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 폭락 사태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경남도내의 경우 고추와 양파, 마늘 등 재배작물의 품종만 다를 뿐 해마다 농산물 과잉 생산으로 인해 가격폭락 현상이 반복되면서 생산비조차 건지지 못한 재배농가들이 한숨을 짓고 있다.

최근 발생한 진주시 금곡면 주키니호박 생산 농가들의 호박 폐기처분 사태 또한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폭락이 원인이지만 농정당국은 근본적인 정책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주키니호박 대량 폐기사태는 출하가격이 지난해 대비 절반 이상으로 하락하면서 애써 가꾼 자식같은 농작물을 폐기처분하는 사태에 이르고 있다.

지난해 태풍 피해의 영향으로 수확기가 빠른 주키니호박을 대체작물로 선택해 애지중지 키웠지만 가격폭락으로 농민들의 고충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번 주키니호박 폐기처분 사태처럼 거의 해마다 반복되고 있는 것이 농산물 가격 파동이다.

이는 그만큼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사실 농민들은 농산물을 무조건 생산만 하고, 판매는 행정기관이나 농협 등이 알아서 해주는 식의 농업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가격이 폭락하면 농업소득 감소로 직결돼 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위협한다. 관련 업계는 농업이 지속 가능성을 가지려면 농산물 가격 안정이 보장돼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2015년부터 채소가격안정제를 실시해 참여 농가는 도매시장 평년가격의 80%를 보장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특정 농산물의 생산에 앞서 그 수요를 정확하게 예측하고 가격형성의 전망까지도 면밀하게 해야 하는 일은 우선적으로 농민들의 몫이다.

결과적으로 해당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민들과 지자체, 농협 등의 수요예측은 실패였던 셈이다. 지금의 가격파동을 농민들이나 지자체 등의 탓으로만 돌릴 수는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사후 대책을 탓하기 전에 사전에 작물 다양화도 권장 등 적극적인 대처로 바꾸는 정책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주요 작물 위주로 농산물 생산이 이뤄지다 보면 과잉생산의 폐해가 반복되기 마련이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농산물 가격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서는 농업재해보험의 완벽한 보상 체계와 면밀한 수요 예측 시스템으로 농민을 지도하는 한편, 내수시장 개척부터 시작해 대도시 소비자와의 직거래 활성화를 위한 농산물 유통 개선 등으로 농가들의 땀과 노력을 통해 생산된 농산물이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배병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