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시작 ‘경남연극제’와 함께 하세요
봄의 시작 ‘경남연극제’와 함께 하세요
  • 구경회·윤다정기자
  • 승인 2019.02.12 18:5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8일 사천서 개막…9~23일 13개 지부 14개 극단 경연

경남지역 연극인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시키고 연극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한편 대한민국 연극 발전에 기여하고자 개최되는 ‘경상남도연극제’(이하 경남연극제)가 오는 3월 8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3일까지 16일간 사천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과 사천문화원 공연장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37주년을 맞은 이번 경남연극제에는 13개 지부 14개 극단이 참가한다. 올해 슬로건은 ‘다시, 삶을 노래하다’이다.

김종필 경남연극제 집행위 기획팀장은 도민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방향성에 알맞게 SNS를 통해 슬로건을 공모했다. 집행위는 6000여명이 공모전 내용을 읽었으며 56명이 공모에 참여한 가운데 엄정한 심사를 거쳐 슬로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슬로건은 ‘우리네 세상살이가 삭막하고 별 볼일 없고 초라하더라도 이번 연극제를 통해 삶 속에 숨겨진 가치, 희망, 아름다움, 고귀함을 찾아보자는 바람을 담은 주제’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번 연극제의 특징은 출품작 중 희곡상 수상 자격이 있는 작품(2018년 경남연극제 이후의 창작작품)이 여느 해보다 많다는 점이다. △천년의 마블(사천 극단 장자번덕, 정가람 작·이훈호 연출)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김해 극단 이루마, 김세한 작·이정유 연출) △꽃을 피게 하는 것은(거제 극단 예도, 이선경 작·이삼우 연출) △연못가의 향수(통영 극단 벅수골, 신은수 작·장창석 연출) △제압할 鎭 바다 海(진해 극단 고도, 차영우 작·연출) △투사 - 어느 시인을 위한 기억(거창 극단 입체, 현태영 작·이종일 연출) 등이다.

이번 연극제 폐막식 및 시상식은 3월 23일 오후 7시 사천시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된다. 단체상은 대상 1개 팀, 금상 2개 팀, 은상 3개 팀이 받는다. 개인상은 연기대상 2명, 우수연기상 3명, 신인연기상과 희곡상, 연출상, 무대예술상에서 각 1명씩 수상한다. 공로상은 경남연극의 발전을 위해 공로가 있는 사람에게 이사회 논의를 통해 수여한다. 단체 대상을 받은 작품은 오는 6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참가하게 된다.

운영위원회 이정유 사무처장은 “이번 경남연극제는 도민들에게 행복을 드릴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사천시와 사천문화재단과 함께 주최를 하면서 도민들에게는 무료공연으로 진행한다. 특히 공연장 중에서 사천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의 경우 800여석의 대규모여서 관람에 불편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관람 좌석을 가운데 400여석으로 한정했음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극제는 경연과 함께 축제 형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본 공연 외에도 볼거리가 풍성하다. 먼저 개막식날 오후 7시30분 사천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개막축하공연에는 ‘퓨전 플라멩코 옴팡’으로 ‘다시, 삶을 노래하다’를 주제로 준비했다. 또한 사천시문화예술회관 로비에서 펼쳐지는 부대행사로 전통예술원 마루의 ‘판굿과 잡희’, 노는 여자 영자씨의 플라멩코판, 어쿠스틱 브라더스와 박제광의 노래 공연, 이모션트리오의 클래식 연주, 마술사 주우혁의 마술, 현대무용단 USD의 춤 공연 등이 마련돼 있다. 사천문화원 공연장에서는 지역 가수 초청 공연이 펼쳐진다.

이번 연극제 관련 문의는 055-833-0619로 하면 된다. 구경회·윤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