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보건·복지·일자리 원스톱 서비스
경남도 보건·복지·일자리 원스톱 서비스
  • 노수윤기자
  • 승인 2019.02.12 18:5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읍면동 3개소·사회복지시설 3개소 시범 실시
▲ 윤인국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이 1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복지·일자리·보건 원스톱 서비스 추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경남도가 전국 처음으로 복지와 일자리, 보건 서비스를 한자리에서 받을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에 나섰다.

윤인국 도 복지보건국장은 1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복지·일자리·보건 서비스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도내 읍면동 3개소, 사회복지시설 3개소를 선정, 원스톱 서비스를 시범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보건과 일자리 등 서비스는 각 기관별로 분리되어 있어 도민들이 서비스를 받을 때마다 사회복지시설이나 일자리기관, 보건소 등을 각각 방문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도는 이달 말까지 시범 실시 읍면동과 사회복지시설을 선정한다.

이곳에는 복지 서비스 인력과 일자리 상담 인력, 간호사 등을 배치와 일자리 , 보건 서비스를 모두 받을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새로운 경남형 통합 복지 서비스 체계를 구축한다.

시범 실시 후 지역과 계층별 복지 수요와 실제 사업 추진 과정에서의 성과를 분석해 시범 개소 수를 늘리고 노인·장애인·여성 등 전체 복지 영역으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2020~2021년에는 읍면동 원스톱 서비스 센터를 20개소로 늘리며 사회복지시설도 3개소 추가할 계획이다.

2022년 이후에는 도내 전 읍면동에서 원스톱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확대하고 도민이 읍면동을 방문하면 보건과 일자리, 복지 서비스를 모두 받을 수 있게 한다.

이렇게 하면 경남 도내 읍면동이 중심이 되어 경남형 복지모델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복지·일자리·보건 원스톱 서비스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복지보건국장이 분기별로 실시 상황을 현장 점검하는 한편 평가를 통해 우수 사례를 발굴·확산한다.

민간인 표창과 우수 시·군에 재정 인센티브도 지원한다.

윤 도 복지보건국장은 “전국 처음으로 실시하는 보건 등 원스톱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그동안 행정 중심의 공간으로 인식됐던 읍면동이 주민이 원하는 주민이 중심이 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경남이 발굴한 원스톱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돼 한자리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모두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수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