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현대重 인수 “결사반대” 투쟁선언
대우조선 노조, 현대重 인수 “결사반대” 투쟁선언
  • 유정영기자·일부 연합뉴스
  • 승인 2019.02.12 18:51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우조선해양 전경

“인수 철회 않으면 서명운동·총파업까지 고려”
“효율적 경영 핑계로 인력감축 진행될 것” 우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후보자로 확정된 12일 대우조선 노조는 일방통행식 밀실 합의라며 반대 목소리를 높이면서 강력한 투쟁을 해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금속노조 대우조선 지회는 오는 18~19일 조합원을 상대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한다.

대우조선 지회는 현대중공업 지부와도 매각 공동대응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양 회사 노조는 밀실협약·일방적 매각 즉각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또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조선산업 생태계를 파괴하는 ‘빅1 체제’로 규정하고 노동조합 참여보장, 고용안정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특히 지난 4년 동안 구조조정으로 3만5000여명이 일자리를 잃은 상황에서 동종업체 매각으로 추가 구조조정이 진행될 것을 가장 우려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가 철회되지 않는다면 기자회견과 서명운동은 물론 총파업까지 고려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하태경 정책실장은 “현대중공업이든 삼성중공업이든 동종업체 매각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에서 바뀐 것은 없다”며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이 합칠 경우 해양플랜트 등 겹치는 분야에서 효율적인 경영을 핑계로 인력 감축이 진행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인수 사실이 알려진 뒤 거제시도 혼란에 빠지긴 마찬가지”라며 “최근 조선업계가 회복세를 보이며 거제 지역경제도 조금씩 활력을 되찾기 시작했는데 매각 계획이 발표되며 벌써 엔진이나 기자재 업체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고 전했다.

대우조선에서 25년을 근무한 한 직원은 “현대중공업에 흡수되면 계열사 이상도 이하도 아닌 지위에서 대우조선이 찬밥 대우를 받을 게 뻔하다”며 “나중에 물량이 떨어지거나 경기가 가라앉으면 구조조정 1순위는 지금의 대우조선 직원들 아니겠냐”고 볼멘소리를 냈다.

이어 “현대중공업이 그간 경기가 나빠지면 지역 일부 조선소를 폐쇄하는 등 전례도 있었기 때문에 구조조정이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팽배해 내부 직원들이 많이 불안해한다”며 “결국 현 상황에서 두 회사가 합쳐 이득을 보는 쪽은 현대중공업일 뿐 대우조선 입장에서는 반길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번 결정을 노조 참여가 배제된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 간 밀실야합으로 규정하고 이날부터 산업은행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 13일 지역 사회단체, 정당 등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 문제점을 알릴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이번 결정이 재벌 퍼주기식 산업정책, 고용대책 부재, 지역 및 산업생태계 훼손이라는 측면에서 문제가 있음을 발표할 계획이다. 유정영기자·일부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