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파업 가결…92% 찬성
대우조선 노조 파업 가결…92% 찬성
  • 유정영기자
  • 승인 2019.02.19 19:1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 정치권도 대우조선 매각 반대 촉구
▲ 정의당·민중당·노동당·녹색당 거제시당 등 4개 정당과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9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경제와 대우조선 노동자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일방적인 매각 결정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해양조선 인수에 반대하는 대우조선 노조가 파업을 결정했다.

19일 오후 1시 마감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투표에 참여한 대우조선 노조원 92%가 쟁의행위 돌입에 찬성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8∼19일 이틀간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쟁의행위 돌입 여부를 묻는 투표를 진행했다.

조합원 5611명 중 5242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4831명(92.16%)이 쟁의행위에 찬성했으며, 반대는 327표(6%)에 불과했다.

노조는 파업돌입 시기는 노조 지도부에 일임한다.

한편 거제 정치권과 대우조선 노조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절차 중단을 촉구했다.

정의당·민중당·노동당·녹색당 거제시당 등 4개 정당과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9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경제와 대우조선 노동자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일방적인 매각 결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수개월 전부터 진행된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밀실야합은 잘못된 결정이며 반드시 중단해야 한다"며 "매각이라는 거대한 시련을 접하면서 지역경제가 조금씩 나아질 것이라는 지역민들의 기대도 무참히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대우조선이 인수되면 부산·경남 조선 기자재 생태계가 무너지며 지역경제도 함께 몰락할 것"이라며 "거제지역 정치권은 대우조선 노조와 함께 고민하고 연대해 이번 졸속 매각을 막아내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앞으로 거제시, 지역민과 함께 대우조선 매각 철회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유정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