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2019년 지리산함양시장 활성화사업 간담회 열어
함양군 2019년 지리산함양시장 활성화사업 간담회 열어
  • 박철기자
  • 승인 2019.03.14 19:10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전통시장 활력 제고 위해 시장 상인과 머리 맞대

전통시장이 활력을 잃어가는 가운데 함양군과 시장 상인회 측이 간담회를 열어 함양시장을 특화 전통시장으로 육성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군은 11일 오후 4시 30분 지리산함양시장 내 지리산맑은장터 2층에서 ‘2019년 지리산함양시장 특화전통시장 육성 지원사업’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엔 함양군 일자리경제과 관계자와 시장 상인 등 7명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경기침체와 불황, 유통환경 및 소비자 생활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지 못하는 전통시장의 자생적 운영기반 조성을 통해 활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아케이드 보수 및 장옥 방수(7천만원) ▲시장 경관 개선(1억원) ▲구이거리 조성(2800만원) ▲무대 제작(1500만원) ▲1점포 1착한상품 선정(1500만원) ▲주민자치 프로그램 운영(1000만원) ▲온오프라인 홍보(1천만원) ▲미디어보드 구축(3천만원) ▲VMD프로그램(8000만원) ▲전통시장 방범 및 화재예방용 CCTV 교체(2천만원) ▲아케이드 증발냉방장치 설치(1억5000만원) 등 총 사업비 9억여원의 사업으로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추진돼온 사업이다.

이날 간담회에선 먼저 2018년에 완료되지 않은 아케이드 보수 및 장옥 방수, 시장 경관 개선 등의 사업과 올해 추진하는 주민자치 프로그램 운영, 온오프라인 홍보 등의 세부사업에 대해 협의가 진행됐다.

시장 상인회 측은 아케이드 보수 및 장옥 방수 건에 대해 “노후화된 장옥 및 아케이드 일부 구간의 균열 및 파손 등으로 누수가 발생하고 있다”며 “누수가 심한 곳부터 먼저 보수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또 방범 및 화재예방용 CCTV 교체 건에 대해 “CCTV가 노후화돼 화면이 어두워 도둑질을 해가도 못 찾는다”며 총 9대(8대 교체, 1대 신설)의 CCTV 교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군청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 대해 “2018년도 사업 완료가 되지 않은 것부터 시장 상인회 측과 먼저 협의를 했으며 2019년도 사업도 논의된 부분부터 바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