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남, 지역경제 성장축으로 견인
서부경남, 지역경제 성장축으로 견인
  • 노수윤기자
  • 승인 2019.03.21 18:33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서부경남KTX 연계 경남 그랜드비전 용역 착수
혁신도시 공공기관 채용설명회 확대·종합민원실 운영
▲ 이향래 경남도 서부권개발국장(가운데)이 2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서부경남KTX 연계 경남발전 그랜드비전 용역 착수 등을 설명하고 있다.

경남도가 서부경남KTX와 연계한 경남발전 그랜드비전 마련과 청년 실업 해소를 위한 경남혁신도시 공공기관 합동채용설명회를 여는 등 서부경남을 경남의 새로운 지역경제 성장축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서부경남KTX 연계 경남발전 그랜드비전 수립 용역 추진 = 도는 서부경남KTX 건설사업이 지난 1월에 정부재정사업으로 확정됨에 따라 7000만원을 투입, 고속철도 연계 경남발전 그랜드 비전을 수립키로 하고 이달 중 용역사업자를 선정한다고 21일 밝혔다.

용역 기간은 10개월간으로 내년초 완료할 예정이다.

용역을 통해 ▲서부경남KTX와 연계한 신성장 경제권 구축을 위한 그랜드비전 ▲문화·관광·물류·힐링산업 등 경남 관광 클러스트 ▲서부경남 컨트롤타워 역할을 위한 서부청사의 구조·기능 재정립 방안 ▲서부경남KTX와 연계발전을 위한 경남 마스터 플랜 등 경남의 종합발전계획과 연계한 중장기적 로드맵을 마련한다.

특히 도는 서부경남뿐 아니라 경남 전체가 발전하는 비전과 미래상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연말에 성과보고회를 개최하고 결과를 경남도 기본계획에 포함해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경남혁신도시 공공기관 합동채용설명회 확대 = 도는 내달 10일 경상대 GNU 컨벤션센터에서 ‘경남혁신도시 공공기관 2019년 합동채용설명회’를 개최한다.

지금까지 합동채용설명회는 혁신도시 10개 공공기관 위주로 진행했으나 이번에는 지방공기업 12개, 대기업 및 중견기업 17개, 유관기관 8개, 지역대학 20개가 참여하는 등 확대했다.

채용 상담부스를 50개 설치해 채용 상담을 하며 지역인재 취업성공사례 토크쇼, 공공기관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채용방법, 전문가 취업특강, 면접 컨설팅 강연도 한다.

전문 면접컨설턴트를 통한 모의면접 시연, 메이크업·코디 등 면접컨설팅 상담을 위한 모의면접부스도 운영해 면접 시 대처방법과 긍정적 이미지 연출 등을 익히도록 할 계획이다.

합동채용설명회는 지역 대학생 등 청년에게 취업 정보를 제공해 혁신도시 공공기관 취업에 도움이 됐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혁신도시특별법을 시행해 경남지역 출신 고등학생, 대학생 등 지역인재를 혁신도시 공공기관에 일정비율(지난해 18%, 올해 21%, 2020년 24%, 2021년 27%, 2022년 30%) 의무적으로 채용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LH, 남동발전,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혁신도시 공공기관은 신규 채용한 816명 중 20.2% 165명을 경남지역 대학·고교 졸업생으로 채용했다. 이는 지난해 의무채용 비율인 18%를 초과한 것이며 2017년 11.5%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서부청사 종합민원실 서부권 도민 민원창구 역할 = 서부청사 종합민원실을 확대 설치해 대부분의 민원을 이곳에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서부청사는 지역에서 접수된 민원을 창원의 도청사로 전달해 처리했다. 그러나 서부청사 서부민원과 종합민원실 확대 설치로 도청사에서 처리해온 민원 중 93종의 민원업무는 서부청사에서 직접 처리할 전망이다.

서부청사 종합민원실은 연면적 156.8㎡ 규모로 1억4000만원을 들여 이달 말 준공한다. 민원 접수처, 주민쉼터 공간, 사무실 등이 마련되어 있으며 오는 4월 1일에 개소식을 할 예정이다.

서부권 도민의 민원 불편해소를 위한 ‘찾아가는 현장 누리민원실’도 운영해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고 민원 만족도도 향상할 게획이다.

이향래 도 서부권개발국장은 “서부경남KTX 조기착공을 위한 행정절차 이행에 만전을 기하고, 경남혁신도시 공공기관 합동채용설명회를 통해 지역인재 의무 채용을 촉진할 것”이라며 “서부청사 종합민원실도 본격 운영해 서부경남이 경남의 새로운 성장축으로 발돋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수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