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성산 민주·정의 단일후보 오늘 발표
창원성산 민주·정의 단일후보 오늘 발표
  • 노수윤·최원태기자
  • 승인 2019.03.24 19:06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 여론조사로 진행…탈락 후보는 사퇴서 내기로 합의
강기윤 “단일화는 야합정치”·손석형 “정의당은 반성부터”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24일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경선에 들어가 결과가 25일 발표될 예정이어서 두 후보간의 단일화가 선거에 어떤 파장을 미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거대책본부와 여영국 정의당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4~25일 성산구 유권자들을 상대로 누가 더 창원성산 선거구 단일 후보로 적합한지를 묻는 전화 여론조사를 진행한다.

여론조사 방법 등 세부내용은 비공개로 한다. 결과는 집계가 되는 대로 25일 곧바로 발표한다.

단일후보 여론조사에서 탈락한 후보는 선거관리위원회 업무가 종료되는 25일 오후 6시 이전에 사퇴서를 제출하기로 양측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성산 선거구 투표용지 인쇄는 26일부터 시작된다.

이에앞서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지난 22일 오후 단일후보 경선 합의문에 서명했다.

양 측은 합의문에서 24~25일 안심번호를 이용한 단일화 여론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세부적인 사항은 별도의 합의 내용에 따르기로 했다.

양측은 투표용지 인쇄일 하루 전인 25일 타결을 목표로 그동안 후보 단일화 협상을 진행해왔다.

이에대해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와 민중당 손석형 후보는 권민호 여영국 후보간의 단일화에 대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강기윤 후보는 “단일화는 앞으로도 있어서는 안 되는 구태·야합 정치로 성산구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정강과 이념이 다른 데도 선거공학적으로 이기기 위한 단일화는 구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석형 후보도 “여 후보가 한국당을 심판할 적임자라고 주장하지만 2012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을 심판하는 총선에서 야권 단일화로 손석형을 낙선시키고 강기윤을 당선시킨 전과가 있다”며 “(창원성산을 지역구로 뒀던) 고 노회찬 의원을 지키지 못한 정의당과 여 후보는 반성과 성찰부터 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도 “민주당과 정의당의 후보 단일화는 여당의 무능력과 정의당의 정체를 한 번에 드러낸 사건으로 듣도 보도 못한 여야의 야합”이라며 “유권자들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민호 후보와 여영국 후보간의 단일화가 이뤄지면 창원성산 선거구의 후보는 7명에서 6명으로 줄어들게 된다. 노수윤·최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