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시설안전공단 전통시장 활성화 맞손
진주시-시설안전공단 전통시장 활성화 맞손
  • 배병일기자
  • 승인 2019.03.26 18:53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월께 전통시장 활성화 위한 자매결연 사업 추진

진주시와 시설안전공단이 자유시장과의 협업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자매결연 사업을 오는 5~6월께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통시장 자매결연 사업은 충무공동 내에 이전공공기관 임직원과 주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장터를 마련하고 진주시내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진주시와 시설안전공단의 주도로 계획됐다.

시설안전공단에서는 전통시장이 개점할 수 있도록 인재교육관 주차장을 제공해 매분기 마지막 토요일과 일요일 장터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매월 마지막 토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시설안전공단 임직원이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는 한편 각 부서에서는 온누리 상품권을 구매해 자유시장내 식당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자유시장은 이전공공기관 임직원들과 주민들이 시장 음식점 등을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전통시장 내 음식점 홍보자료를 제작하고 철저한 가격표시제 이행과 품질 좋은 식자재, 물품 등을 공급해 소비자의 신뢰를 얻기 위한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아울러 진주시는 전통시장과 이전공공기관 간 협업을 위한 소통창구로서의 역할과 더불어 충무공동 내 장터운영에 따른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며, 혁신도시 내 모든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해당 사업이 확대 추진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할 계획이다.

자유시장 상인 K씨는 “경기가 어렵고 시민들의 전통시장 이용률이 저조해 가게 운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봄비 같은 소식이다”라며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들이 전통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고 좋은 서비스와 상품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충무공동 주민이 거리가 멀어 전통시장을 이용하기가 어려웠으나 전통시장 자매결연 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 할 수 있게 됐다”라며 “혁신도시와 지역이 상생 발전하는 좋은 사례로 앞으로 더 많은 이전공공기관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배병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