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대봉늪 제방공사 두고 대립 심화
창녕 대봉늪 제방공사 두고 대립 심화
  • 노수윤기자
  • 승인 2019.04.15 18:1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공사지속” vs 환경단체 “사업철회” 목소리 높여
▲ 경남환경운동연합이 15일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창녕 대봉늪 관련 사업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남 환경단체가 왕버들 군락지인 창녕 대봉늪 제방 공사가 부실한 환경영향평가를 토대로 추진 중이라며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반면 대봉늪 인근 대봉·대야마을 주민들은 “대봉늪은 습지보전구역이 아니라 일제 강점기 때 제방 공사를 하면서 흙을 파낸 후 물이 고인 곳이고, 우기 때마다 침수피해에 시달린다”며 공사에 박차를 요구하고 있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5일 창원의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녕군이 재해개선사업으로 대봉늪을 가로지르는 제방 공사를 시작하면서 습지 기능마저 상실할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람사르습지인증도시 창녕군에서 1등급 습지를 파괴하는 공사를 벌이는 것은 분노를 넘어 말문을 막히게 하는 일”이라며 “(공사를 위한)소규모 환경영향평가는 연구원 3명이 3시간 정도에 끝낼 정도로 허술했고 법정보호종인 갯게 등 서식도 확인됐으나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환경연합은 대봉늪 제방 공사가 반영된 경남도 전략환경영향평가도 엉터리로 작성됐다며 늪 보전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또 늪 보전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민관협의회 구성, 환경영향평가 재작성 및 검토위원회 구성, 부실한 환경영향평가제도 개선 등도 요구했다.

이에 반해 대봉·대야마을 주민들은 지난 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야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사업 조속 재개”를 촉구했다.

주민들은 “마을 앞 계성천보다 마을이 낮아 매년 상습침수 피해를 입고 있다”며 “습지보전구역으로 지정도 안된 대봉늪의 환경보전도 보전이지만 생명이 우선인 만큼 공사를 하루 빨리 완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 사업은 창녕군 장마면 대봉리 일대 2만8582㎡에 76억원을 들여 제방과 배수펌프시설 등을 설치해 침수피해를 막는 것이다.

2003년 태풍 매미 때 수위가 올라가 마을 도로와 농지 등이 침수된 뒤 2014년 자연재해위험지구 개선지구로 지정돼 지난해 실시설계용역을 마치고 올해 공사를 시작했다.

창녕군은 정비공사가 일반적인 토목공사가 아니라 기존의 낮은 제방을 높이고 배수장을 설치해 수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대봉늪 왕버들 군락은 90% 이상 보존된다는 입장이다. 노수윤·홍재룡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