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서 6만명분 필로폰 밀반입 말레이시아인 검거
김해공항서 6만명분 필로폰 밀반입 말레이시아인 검거
  • 김효문기자
  • 승인 2019.04.15 18:39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본부세관 부산지검 여행가방 속에 밀반입 적발

부산 김해공항으로 6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을 밀반입하려던 말레이시아인이 세관에 붙잡혔다.

부산본부세관과 부산지검은 필로폰 밀반입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말레이시아 국적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세관과 검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제3국을 거쳐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한 A씨는 필로폰 3㎏을 숨겨 입국하려다가 적발됐다.

A씨는 수화물 여행 가방 속에 버젓이 필로폰을 넣어 검색대를 통과하려다 엑스레이 검사에서 덜미가 잡혔다.

필로폰 3㎏은 6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세관과 검찰은 A씨가 필로폰을 국내로 반입하는 운반책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국내 마약밀매 조직 등 공범을 뒤쫓고 있다.

지난 2014년에도 김해공항에서 한 일본인 승객이 개항 이래 최대 규모인 180억원 상당의 필로폰 6㎏을 여행 가방에 숨겨 밀반입하려다 붙잡혔다. 김효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