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성동조선해양 이번에는 매각되나
통영 성동조선해양 이번에는 매각되나
  • 노수윤·백삼기기자
  • 승인 2019.04.15 18:4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지법 파산부, 3차 매각 공고…일괄·분할 모두 허용

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통영의 중견조선업체 성동조선해양이 15일 3차 회사 매각 공고를 냈다.

이에 공개경쟁 입찰 방식으로 오는 6월 13일까지 창원지법 파산부에서 인수제안서를 받는다.

이번 매각 공고에도 지난 2차 매각 공고 때와 마찬가지로 통영시 광도면 황리에 있는 조선소 전체(1∼3 야드)에 대한 일괄매각과 함께 분할 매각도 허용한다.

법원은 앞으로 접수된 인수제안서 내용을 평가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법원은 올해 초까지 성동조선해양 매각을 두 차례 시도했다.

지난해 하반기 1차 공고 때는 조선소 자산 전체를 일괄매각하려 했으나 인수제안서를 1곳도 내지 않았다.

올해 초 2차 입찰에는 분할 매각을 허용했고 3개 컨소시엄이 응찰했다.

그러나 인수자금 조달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유찰됐고 이번에 3차 매각 공고를 냈다.

이번에도 일괄매각과 분할 매각을 허용해 몇몇 컨소시엄이 응찰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적격 인수자가 나올지는 미지수다.

거제지역 대형 조선소 협력업체로 출발한 성동조선은 2004년 초 선박 건조 시장에 뛰어든 중견조선소로 2009년 수주잔량(CGT) 기준 세계 10위권 조선소로 급성장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파생상품 거래손실 등으로 유동성이 부족해지고 수주 취소, 신규수주 부진 등이 잇따르면서 2010년 4월 채권단 관리, 2018년 3월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노수윤·백삼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