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스마트 축산으로 경쟁력 높인다
경남도 스마트 축산으로 경쟁력 높인다
  • 배병일기자
  • 승인 2019.04.15 18:5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분야 ICT 사업비 75억원 확보·1차 46억원 지원
잔여 사업비 29억원 매월 25일까지 추가 접수 시행
경남도는  2019년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에 75억원을 확보해 지원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2019년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에 75억원을 확보해 지원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축산농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 2019년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에 사업비 75억원을 확보해 지원하기로 했다.

2019년 사업은 1차로 예비신청 45농가를 대상으로 전문기관 컨설팅을 실시하고 최종 31농가(한우 14, 낙농 2, 양돈 15)에 46억원의 지원 사업비를 확정했다.

또한, 29억원의 잔여 사업비는 축산농가의 편의를 위해 사업비 소진 시까지 매월 25일 기한으로 추가 신청을 받아 전문기관의 컨설팅 실시 후 대상자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축산분야 ICT 융복합 사업은 현대화된 축사시설에 축사 내외부 환경조절, 가축 사양관리 등에 ICT 장비를 적용해 원격제어가 가능한 자동화 시설의 신규 구비 및 교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추가 신청대상은 축산법 제22조에 따른 축산업 허가를 받은 한우, 양돈, 양계, 낙농, 오리, 사슴 농가이며, 농가당 신청 사업비는 최대 15억원이며 재원은 국비보조 30%, 국비융자 50%, 자담 20%로 사육규모에 따라 차등 산정된다.

주요 지원내용은 ▲외부 환경(온도, 습도, CO2, 풍속, 풍향, 악취 등)과 내부 환경(온도, 습도, 정전, 화재, 악취 등)의 감지를 위한 모니터링 장비 지원 ▲사양관리를 위한 사육단계별 사료 자동 급이기, 선별기, 사료빈 관리기, 돈방별 음수 관리기, 자동 포유기 등의 자동·원격제어가 가능한 ICT 융복합 장비 지원 ▲축사 모니터링·분석·제어와 생산·경영관리 등을 위한 정보시스템이다.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 농가는 축사에 통신장비와 환경 관리 프로그램을 설치·운영하고, 스마트폰과 PC로 축사 시설물의 원격·자동제어를 통해 과학적인 사료관리와 음수급이, 환경 관리로 사료비 절감 등 생산성을 향상시켜 실질소득을 증대시킬 수 있다.

양진윤 경남도 축산과장은 “스마트 축사가 최적의 사육환경을 제공해 가축 생산성 향상과 노동력 절감은 물론 환경오염 제어와 질병 예방에도 기여할 것이다”라며 “도내 축산농가에서는 ICT 융복합 확산사업에 대한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사업 신청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ICT를 적용한 스마트 팜 운영 실태 분석 결과에 따르면 도입 후 영농 편의성 26.1%, 생산량 16.9%, 농업소득 13.1%가 증가했고, 투입 노동시간이 13.9%, 생산비가 11.9% 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배병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