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본 진주의 옛 모습-③촉석루와 남강
사진으로 본 진주의 옛 모습-③촉석루와 남강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21.01.10 17:46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30년대 6.25 전쟁전의 촉석루와 남강. 빨래하는 아낙네들의 모습과 어우러진 남강은 아직도 변함이 없는데 흐르는 맑은 물과 아낙네의 모습을 지금은 찾을 수 없어 안타깝기만 하다. 사진제공/한국사진작가협회 진주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