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진주운석 보존대책 마련”
문화재청 “진주운석 보존대책 마련”
  • 김영우기자
  • 승인 2014.03.1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출 의원 긴급 대책마련 요청 수용

문화재청은 운석으로 추정되는 암석인 ‘진주 운석’과 관련, 운석 사냥꾼들에 의한 해외 반출을 막기 위해 지역보존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문화재청은 새누리당 대변인인 박대출 의원(진주갑)으로부터 긴급 대책 마련을 요청받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으며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17일 논의하기로 했다.

‘진주운석’을 분석 중인 극지연구소측은 국내에 들어온 운석 사냥꾼이 진주 현지에서 활동중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좌용주 경상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에게 전화를 걸어 긴급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뜻을 전해왔다.

극지연구소측에 따르면 이 헌터를 비롯한 운석 사냥꾼들이 운석 주인으로부터 운석을 매입하거나 혹은 운석을 추가로 찾아내거나 추가 발견자들을 통해 몰래 입수해서 해외로 갖고 나가는 사태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이같은 입장을 좌 교수로부터 전해듣고 나 문화재청장에게 즉각 전달해 대책 마련에 나서게 된 것이다.

‘진주 운석’이 운석으로 최종 판명나게 되면 지난 1943년 전남 고흥군 두원면에서 발견된 운석에 이어 71년만에 국내에서 두 번째로 낙하지점이 확인된 운석이다.

그러나 고흥훈석은 소유권이 일본으로 넘어가 임대형식으로 국내 보존 중인 반면 진주 운석은 국내에서 발견되고, 소유권도 우리나라가 갖게 되는 최초의 운석이 된다.

이에 따라 진주운석은 희소성은 물론 학술적, 문화재적 가치로도 엄청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좌 교수의 설명이다. 김영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