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함과 이해심으로 영글어 가는 도농복합지역
미안함과 이해심으로 영글어 가는 도농복합지역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5.09.2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을순/지역기자
 

기자가 거주하는 곳은 도농복합지역인 진주시 금산면이다.

이곳 거주자들은 나름대로 자존심과 긍지를 가지고 고장 발전과 개인발전을 위해 공동체를 구성하고 있다. 진주 지역 대표 농산물인 고추 ,파프리카 등 신선농산물 재배단지로 인심도 좋고 주변 환경이 좋아 최근에는 아파트가 많이 세워져 갑자기 인구가 늘어남은 물론 타 지역에 비해 소득수준과 의식수준이 높아 '웰컴 투 금산'으로 발돋움 하고 있다.

그러나 1년 중 하우스 밑거름을 넣는 8월 중 하순부터 9월 상순까지 약 20여 일간은 면민들의 표정에서 이상한 것을 발견 할 수 있다. 어딘지 모르게 미안한 표정을 짓고 다니는 농업인들과, 다소 원망스런 표정을 짓고 다니는 아파트입주민들의 말 못하는 정서가 펼쳐지고 있다.

농업인들은 밑거름을 넣는 기간이라 거름에서 풍겨 나오는 냄새 때문에 혹시나 아파트 입주민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을까 몸을 움추리며 아파트 입주민들이 퇴비에서 나오는 냄새 때문에 마음을 상하지 않을까 미안한 마음으로 며칠간이라도 숨 쥐어 보내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현상은 단지 이곳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며 전국의 모든 도농복합단지만이 겪는 어려움이며 어쩔 수 없는 도농복합지역만의 고민이라고 본다.

물론 아파트입주민 대부분도 풍기는 거름냄새에 아랑곳없는 듯 하지만 하우스 재배농민들은 그럴수록 마음이 더 아프다고 한다.

전국의 많은 도농에서 이때 쯤이면 어떤 분위기인지 짐작은 가지만 이곳만은 미안함과 이해심으로 오히려 공동체가 이루어지고 있다는데 대해 시민의 한사람으로 자랑스럽고 고맙기도 하다.

경남뿐만 아니라 전국 도농복합지역에 살고 있는 국민들이 처한 이런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나 기업에서 더 개량된 질 높은 퇴비를 생산하여 하우스 밑거름 주는 시기에도 퇴비로 인해 악취 없는 환경이 조성돼 농업인과 아파트 입주민들이 얼굴을 활짝 펴고 다닐 수 있는 그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