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사소개
존경하고 사랑하는 경남도민 여러분
각 가정에 큰 행운이 함께 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우리 경남은 예로부터 선을 사랑하고 의를 좋아하는 그러한 기질을 가진 고장이었습니다. 또 웃어른을 공경하고 이웃을 내 형제처럼 여기며 반쪽의 콩도 나눠먹는 미풍양속의 고을이요, 산(山)과 수(水)가 아름답고 빛나는 문화유적이 많아 자랑스러운 고을이었습니다. 이런 경남에서 경남도민신문을 창간하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민신문을 창간함에 있어 저희들은 앞으로 다음과 같은 원칙하에 도민신문을 제작할 것입니다.

뉴스보다는 분석위주의 지면제작

많은 지역신문들이 비슷비슷한 내용들을 취재하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지역뉴스는 굳이 저희 경남도민신문이 아니라도 독자여러분들이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저희 도민신문은 아예 뉴스보다는 뉴스 이면에 있는 사실들, 그러한 뉴스가 나타나게 된 저변의 이유들을 분석하는 기사중심으로 제작할 것 입니다.
경남도민신문을 읽으면 그러한 일이 일어나게 된 이유들을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도민신문은 시사잡지형 인간신문이라 정의하면 될 것입니다.

시민참여형 저널리즘을 추구

세계언론의 흐름은 뉴스의 소비자가 뉴스를 제공하는 시민 참여형 저널리즘이 대세를 이루어 가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즈나 월스트리트 등 세계적인 신문들도 시민참여를 위해 많은 고민들을 하고 있습니다. 이제 기자만이 기사를 쓰는 시대가 아니라 모든 시민이 기자인 시대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경남도민신문은 전체 경남도민이 저희신문의 기자가 되는 것이 궁극의 목표입니다. 그래서 저희 도민신문은 시민들의 지면제작 참여를 극대화 시키고 시민들의 정제되지 않은 기사를 그대로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이 도민신문의 주체가 되도록 할 것입니다. 도민신문은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시민들을 기자로 위촉함으로써 시민들의 지면제작시스템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지역밀착형 지면제작

지역신문들이 말은 지역밀착형 지면제작을 하겠다고 하면서도 실상은 중앙의 시각으로 지면제작을 하는 경향이 많이 있습니다. 정치, 교육, 연예기사 등에서 아직도 중앙위주의 제작관행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정치, 체육, 연예기사라 할 지라도 이미 수많은 매체가 존재 하는 상황에서 지역신문이 아니라도 이들 기사를 볼 수 있는 매체는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 도민신문은 철저히 지역밀착형 보도지침을 유지해 갈 것입니다. 중앙의 기사는 단 한줄도 저희 도민신문에서는 발견할 수가 없을 것입니다. 도민신문은 철저히 경남도내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초점을 두어 경남의 뉴스들로만 지면을 제작해 나갈 것입니다.

칼럼의 비중 강화

신문의 기능가운데 중요한 것 중의 하나는 사실에 대한 판단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정보화 시대에는 정보의 바다,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을 때 중요한 것은 그 정보를 판단하는 기준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신문은 이런 기준을 제공하는 데 있어 그 어떤 매체보다도 유용한 도구입니다. 그런 점에서 저희도민신문은 외부 필진을 강화하여 사안에 대한 판단기준을 제공함으로써 건강한 여론이 형성되는 데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특히 경남의 필진도 중요하지만 경남이외의 필진을 강화하여 외부에서 보는 경남에 대한 시각, 외부에서 보는 판단기준 등을 제공해 나갈 것입니다.
여러분이 없는 경남도민신문은 생각할 수가 없습니다. 우리는 여러분의 아픔을 대변하고 지역의 아름다운 이야기거리를 홍보하는 것이 저희들의 사명이고 책임감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잘못한 점이 있으면 질책해 주시고 저희 경남도민신문이 올바른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여러분의 따뜻한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리겠습니다. “경남에는 경남도민신문이 있습니다"라는 말씀을 감히 드릴 수 있도록 항상 도민들의 든든한 기둥으로써 지역신문의 역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