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협력업체 연말 이웃사랑 후원
KAI·협력업체 연말 이웃사랑 후원
  • 구경회기자
  • 승인 2016.12.27 18:2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산청지역 소외계층 250가정에 생활안정자금·장학금 지원

나눔봉사단 2017년 ‘희망나눔, 따뜻한 세상만들기 캠페인’ 추진

▲ KAI가 26일 사천 본사에서 KAI에서 출연금액과 54개 협렵업체가 공동 모금 포함 총 6억5400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경남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협력업체와 함께 2016년 한해를 마무리하며 지역사회에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KAI는 26일 사천 본사에서 ‘이웃사랑 성금 기증식’을 열고 KAI에서 출연한 6억원과 54개 협렵업체가 공동 모금한 5400만원 등 총 6억5400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경남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경남공동모금회는 기탁된 후원금을 사천·산청지역 독거노인 147가정에 매달 2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며, 소외아동 103가정에 매달 20만원의 장학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KAI는 지난 2015년 ‘이웃사랑 후원’을 시작하여 지역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후원기간을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고 대상도 170가정에서 250가정으로 늘려 후원활동을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 기증식에는 신규 후원대상 80여명의 어르신과 모범학생, KAI나눔봉사단, 협력업체협의회, 경남공동모금회 관계자를 비롯해 사천시 행정국장, 사천교육지원청 교육장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KAI 장성섭 부사장은 “올 한해도 지역민들의 도움으로 KAI와 협력업체 등 국내 항공우주산업이 많은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역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KAI는 올해 임직원 중심의 자율적 사회공헌활동을 통합해 회사차원의 ‘나눔봉사단’을 창단하고 체계적인 공헌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KAI는 올해 임직원 기부액 5억원을 포함해 지난해보다 두배 이상 증가한 14억원 규모의 기금으로 보다 강화된 사회공헌을 펼쳤다.

특히, 올해부터 임직원의 기부액 만큼 기업에서도 후원금을 내는 ‘1:1 매칭그랜트 제도'를 도입하고 박물관 입장료, 에비에이션캠프 수익금도 후원금으로 전환해 지원규모를 확대했다.

또한, 기존 단순 기부에서 벗어나 국내외 인재양성, 계절별 맞춤형 봉사, 전통문화 후원, 다문화가정 지원, 장학사업 등 다양한 분야 및 계층에 폭넓은 지원이 미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KAI나눔봉사단은 2017년 ‘희망나눔, 따뜻한 세상 만들기’를 모토로 올해보다 2억원 증가한 16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고 푸드뱅크 트럭지원, 장애인 희망일터지원, 다문화 가정 자립지원 등 다양한 희망나눔 프로그램을 신설 추진할 계획이다. 구경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