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2-12 07:52:34
경남도민신문
뉴스 지역 시민기자 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LIFE 알림 게시판 포토
오피니언장영주의 국학칼럼
칼럼- 9월의 뉴욕장영주/국학원 상임고문ㆍ한민족 연사문화공원 공원장
경남도민신문  |  gndm10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4  18:35: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장영주/국학원 상임고문ㆍ한민족 연사문화공원 공원장-9월의 뉴욕

나는 지금 미국의 뉴욕에 와 있다. 30대부터 늘 꿈꾸던 미술 유학을 70세가 되어서야 온 것이다. 40일간의 단기 유학이지만 그럴수록 많이 배우고 익혀 돌아가야 한다. 비록 짧다고는 하지만 이역만리, 말 안 되는 남의 나라에서 끼니, 빨래, 교통, 언어 등을 혼자 해결해야 한다.

시차도 크고 하루에 7시간 이상은 작업을 해야 하는 강행군의 일정이다. 파김치가 아니라 비몽사몽 중에 움직이는 듯하다.

열흘이 지나니 숙소에서 학교까지 걷고, 기차 타고 지하철로 바꿔 타면서 무사히 등하교할 수 있게 되었다. 이제야 주변의 모습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뉴욕은 가을이 가장 아름답다고 한다. 허드슨 강에서 바다로 이어지는 주변을 따라 아름답고 의미 있는 볼 것도 많다. 내가 다니는 학교는 뉴욕시의 중심인 맨해튼에 있기에 유서 깊고 웅장한 건물들도 많다. 몇해 전 일지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께서 깨달음의 음악회를 공연한 유명한 라디오시티 건물을 조금 지나면 전 세계 음악인들의 꿈인 카네기홀도 나타난다.

누가 "카네기홀은 어떻게 갑니까?" 라고 길을 물었더니 "연습, 또 연습뿐입니다." 라는 대답이 돌아왔다는 음악당이다.

그곳에서 7분 정도 걸으면 '맨해튼의 허파'라고 하는 센트럴파크의 녹색 잔디와 울창한 아름드리 나무들이 우거져 있다. 많은 사람이 자유롭게 휴식과 조깅을 하고 마차, 자전거 투어를 한다. 부모의 손을 잡고 온 아이들, 두 손을 맞잡고 데이트를 하는 연인들. 하늘을 찌르는 마천루가 즐비한 회색 빌딩 숲의 도심에서 초록빛은 마치 에메랄드 카펫처럼 빛나고 있다.

미국 시민은 북한의 핵실험과 우리나라를 위시한 동북아시아의 정세에는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그들은 US 오픈 대회와 세력이 다시 커진 특급 허리케인 lrma와 9.11 추모일을 맞아 삼엄한 경비 등, 자신들의 이슈에 집중하고 있다.

벌써 16년이 지난 일이 되어버린 9.11테러는 그러나 아직도 세계인들에게 생생하게 기억되고 있다. 미국이 처음으로 본토 공격을 받았고 상황이 스포츠 경기처럼 CNN에 의해 고스란히 생방송으로 중계되었기 때문이다.

당시 100층 높이에서 화마를 피해 뛰어내린 수많은 사람을 지켜본 지인과 함께 현장을 방문하였다. 한쪽에는 새롭게 크고 웅장한 건물이 들어서고 한쪽은 추모공원이 조성되어있다. 커다란 웅덩이 같은 구조물로 물들이 쏟아져 내리는 기념건축물이다. 사방에서 하염없이 지하로 쏟아져 들어가는 폭포 같은 물들이 마치 높은 빌딩에서 뛰어내리는 사람들의 모습과 비명과 눈물, 지켜보는 사람들의 통곡 소리처럼 느껴진다.

이런 감동 또한 불멸의 걸작이 지닌 예술의 힘이다. 많은 미국시민이 혹은 꽃을 바치고, 혹은 묵념을 하면서 희생자들을 기리고 있었다.

내가 어렵게 유학을 온 목적 또한 인류의 평화에 조금이라도 이바지하는 화가로 거듭나기 위함이다. 고개 숙여 간절하게 기도드린다. "민족통일 ㅡ 인류평화" 어디든 지구별ㅡ내 고향이고, 누구든 지구인ㅡ내 고향사람 아니랴.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남도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고충처리인
경남 진주시 동진로 143   |  대표전화 : 055)757-1000  |  팩스 : 055)763-2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효
Copyright 2011 경남도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domin.com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