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성-비운의 천재물리학자 이휘소
진주성-비운의 천재물리학자 이휘소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8.05.08 18:36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기식/진주문화원 회원

윤기식/진주문화원 회원-비운의 천재물리학자 이휘소

미국에서 활동한 한국계 이론 물리학자 이휘소(1935-1977 미국명 벤자민 리)박사가 세상을 떠난지 41년 되는 해다.

한국인으로는 노벨상에 가장 근접한 과학적 업적을 남긴 천재 물리학자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이 박사의 유일한 한국인 제자 고(故) 강주상 고려대 교수가 쓴 이휘소 평전이 다시 출간됐고 노벨수상자를 포함한 여러 과학자가 모여 이박사의 연구업적을 되돌아보는 특별강연회가 열렸다.

이휘소 박사는 일제강점기이던 1935년 서울에서 태어나 아버지는 초등학교 교사였고 어머니는 의사였다. 과학잡지를 즐겨 읽던 평범한 소년이었고 이 박사는 1950년 6·25전쟁이 터지자 가족과 함께 부산으로 피난을 내려와 검정고시를 친 그는 1952년 서울대 화학공학과에 수석으로 입학했다. 대학에서 물리학에 큰 흥미를 가져 전공을 바꾸려 했지만 학교에서 허락하지 않자 이 박사는 미군이 후원하는 장학생으로 뽑혀 미국 마이애미대 물리학과에 편입 이때부터 아침 7시에 일어나 전공 수업을 듣고 자정까지 도서관에서 공부하다 기숙사로 돌아오는 생활을 반복, 그 결과 그는 미국에 건너온지 1년반만에 물리학과를 최우수한 성적으로 공부하여 졸업했다.

이 박사는 25세이던 1960년 펜실베이니아대 조교수로 임용됐고 이어 2년 뒤 부교수 다시 2년 뒤 정교수로 고속 승진했다. 또 프린스턴 고등연구소 연구원 페르미 연구소 부장 시카고대 교수 등 거치며 미국 물리학계에서 명성을 쌓았다.

이휘소 박사는 논문을 60여편 남겼는데 인용된 횟수가 1만4000회에 달했다. 학계에 미친영향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와 함께 입자물리학을 연구했거나 그의 도움으로 이론을 완성한 수많은 과학자가 훗날 노벨상을 받았다.

1979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압두스 살람은 수상 소감에서 “이휘소는 현대 물리학을 10여년 앞당긴 천재다. 그가 있어야 할 자리에 내가 있는 것이 부끄럽다”고 했고 1999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토프트는 “이휘소를 만난건 하늘이 내게 내려준 행운이었다”고 말했었다.

생전에 이 박사는 몇날 며칠 방에서 나오지 않고 연구에만 몰두해 ‘속옷도 안갈아 입어 팬티가 썩은 사람’이라는 놀림을 받았다고 해요 마흔두 살 젊은 나이에 교통사고로 세상을 뜬 그가 살아 있다면 한국계 최초의 노벨 수상자가 됐을지도 모른다. 비운의 천재 물리학자 노벨상 버금가는 업적을 세웠으나 아까운 인재가 비운의 운명으로 죽었다는 것은 우리나라에서는 크나큰 손실이라는 사실 올해 사망41주기를 맞아 재조명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