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신평수씨 ‘최우수 구두발표 논문상’ 수상
경상대 신평수씨 ‘최우수 구두발표 논문상’ 수상
  • 강정태기자
  • 승인 2018.12.06 20:2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재료 학술대회서 2회 연속 수상 쾌거
▲ 박종만 지도교수(왼쪽)와 신평수씨

경상대학교는 본교 대학원 나노신소재융합공학과 박사과정 신평수 씨가 지난 11월 22~23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개최된 국내 복합재료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대회인 ‘2018년도 한국복합재료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구두발표 논문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신평수 씨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박종만 지도교수와 함께 ‘개선된 음향방출 마이크로드롭렛 실험을 이용한 유리섬유 강화복 합재료의 계면평가’를 발표했다. 발표 내용은 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지원하는 과제로, 두산중공업과 국도화학과의 공동연구로 풍력블레이드용 복합재료에 대한 연구 결과이다.

지도교수인 박종만(나노복합재료 계면 및 비파괴평가 전공) 교수는 2016년에 한국복합재료학회 회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접착및계면학회의 수석부회장 및 SAMPE Korea의 부회장을 맡고 있다. 2003년부터 미국 유타대학교(The University of Utah), 기계공학과 겸임교수(Adjunct Professor)로 대외 활동을 활발하게 수행하고 있다.

신평수 씨는 이번 수상외에도 올해 한국복합재료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도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해 2회 연속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그는 내년 박사학위 취득 시까지 복합재료 계면 및 물성평가에 대해 더 학문적이고도 실용적인 심도 있는 연구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앞으로도 실험실에서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평수 씨는 “박종만 지도교수께서 활발한 대내외 활동을 하시면서 최신 연구동향과 신기술 등을 지도해 주신 덕분에 연구와 실험에 큰 도움을 받고 있다”며 “2회 연속 최우수 구두발표상 수상을 계기로 더욱 열심히 노력하여 뚜렷한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강정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