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경남 미분양 주택 대책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사설-경남 미분양 주택 대책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8.12.18 18:56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경기 침체국면이 지속되면서 전국적으로 미분양 주택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 가운데 경남은 최근 몇개월 사이에 미분양 주택이 다소나마 줄어 들었다는 소식이다. 다른 시도에서는 미분양 주택이 늘어나는 추세인데 반해 경남에서의 감소 추세는 주목할 만하다. 하지만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 것인지는 아직 미지수라는 지적이다.

경남도내 미분양 주택은 올해 7월 1만 5095호 이후, 8월 1만4912호, 9월 1만4847호, 10월 1만4673호, 11월 1만4213호로 미분양주택이 점진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이처럼 도내 미분양 주택이 조금씩 줄고 있는 것은 경남도가 강력하게 추진하는 미분양 주택 해소 대책이 어느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분석이다. 경남도는 올해 초부터 관련 대책을 추진했으며, 공공주택의 공급조절 및 분양보증 심사강화 등을 국토교통부와 주택도시보증공사에 지속적으로 건의했다.

이와함께 경남도는 대출규제 완화, 미분양주택 매입 임대주택 활용 등을 중앙부처에 건의하였고, 건설업계에는 분양가 인하, 주택품질 향상 등 서비스 확대를 통한 자구노력을 주문했다. 또한 신규주택 공급을 조절하고 주거종합계획 수립 등 연구과제도 추진했다. 시군에서도 자체 대책을 추진 중이다. 창원시는 500세대 이상 미분양지역의 사업승인을 전면제한하고, 주택공급량을 조절하기로 했고, 양산시는 과다 미분양업체의 분양승인을 취소하는 등의 조치를 했다.

도내 미분양 주택 해소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미분양 물량이 많고 지역 경제상황이 녹록치 않아 단기간 내 해소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경남도와 해당 지자체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유관기관, 건설업계와 긴밀히 협조해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