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한국국제대 살리기에 지역사회가 나서야
사설-한국국제대 살리기에 지역사회가 나서야
  • 경남도민신문
  • 승인 2019.01.08 18:5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의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재정지원제한대학’으로 선정된 한국국제대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존폐 위기에 처했다. 한국국제대는 2019학년도 정시모집에서는 402명 모집에 117명이 지원해 0.29대 1의 경쟁률에 그쳐 학사운영에 차질이 우려된다. 신입생 모집이 제대로 안되다 보니 학교의 앞날이 불투명해진 것이다.

이같은 경쟁률 하락은 ‘재정지원제한대학 유형2’ 선정과 이사장의 비위행위에 따른 사법처리 등으로 대내외 여건이 악화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국제대는 재정지원제한대학 유형2로 선정돼 정부로부터 재정 지원이 전면 제한된다. 정원감축 권고와 더불어 일반재정·특수목적재정 지원 제한, 국가장학금·학자금대출 지원 제한이 따른다. 여기에 이사장에 사법처리도 학교 이미지 실추에 한몫을 했다.

학교는 경영난 악화로 교직원 급여는 2017년 초부터 불안정하게 지급되고 있으며 현재는 교직원 임금이 50%만 지급되고 방학기간에 나머지가 지급되고 있다고 한다. 총장과 부총장, 주요 보직교수 등도 공석이다. 기획처장, 기획과장 등도 사직서를 내 학교 주요 업무를 담당하는 교직원이 부재한 상황이다. 한마디로 학교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역사회에서 대학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크다. 대학의 폐교는 학생들의 피해 외에도 교직원들의 대량 실직, 학교 주변 공동화 등으로 인해 지역사회가 겪는 고통이 무엇보다 크다. 대학 폐교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장은 적지 않다. 원룸·식당·위락시설 등이 직격탄을 맞게 된다. 이 때문에 한국국제대를 살리기 위해 지역사회가 나서야 한다. 대학 스스로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이고 지자체와 대학, 지역사회는 반드시 협력하고 대응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