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수배 전국여자중학교 친선축구대회
함양군수배 전국여자중학교 친선축구대회
  • 박철기자
  • 승인 2019.01.10 19:0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2일 생활체육공원 축구장서 7개팀 참여

 
동계전지훈련 메카로 거듭나고 있는 지리산 함양에서 전국 여자중학교 축구선수들이 전지훈련과 친선축구대회를 통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겨룬다.

함양군은 군축구협회(회장 안병명) 주관으로 10일 오전 11시 고운체육관에서 ‘2019년 함양군수배 전국여자중학교 친선축구대회’ 개회식을 열고 본격적인 경기일정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청정 자연과 우수한 스포츠 인프라를 갖춘 함양군은 매년 많은 전지훈련팀들이 찾는 메카로 자리잡고 있으며, 축구 전지훈련팀의 기량 향상을 위한 친선축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대회에는 충북 충주시 예성여중, 전북 완주군 삼례여중, 강원도 강릉시 하슬라중, 충남 논산시 강경여중, 광주광역시 광산중, 경남 진주시 진주여중, 인천광역시 가정여중 등 7개팀 200여명의 선수와 감독 등이 참여해 풀리그전으로 13일까지 기량을 겨룬다.

군은 우승과 준우승, 3위에게는 트로피와 상품을, 대회에 참가한 7개팀 전원에게는 함양의 특산물인 사과와 함양쌀 등을 기념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군은 전지훈련지로 함양을 찾은 이들 팀들을 초청해 격려하고 함께 식사를 나누며 함양의 소개와 함께 전지훈련지로서 함양의 방문을 축하하고, 꾸준하게 찾아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번에 함양을 찾은 여자중학교 축구 전지훈련팀들은 지난 4일부터 전지훈련에 들어가 대회가 끝나는 14일까지 청정 함양의 자연속에서 힐링과 함께 기량을 쌓으며 전지훈련을 추진하게 된다. 박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