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 조합장 선거사범 87명 단속
경남경찰 조합장 선거사범 87명 단속
  • 김상목기자
  • 승인 2019.03.14 18:4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4건·87명 단속…1명 구속 3명 내사종결 83명 수사 중
금품선거 60.9% 가장 많아…지난대비 선거사범 60.9% 감소

경남지방경찰청(청장 김창룡)은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총 64건 87명을 단속하고 1명 구속기소, 3명 내사종결, 83명을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공명선거 확립을 위해 지난 1월 22일부터 도내 경찰관서에 수사전담반을 편성(도내 243명)했다.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2월 26일부터는 24시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해 각종 선거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전개했다.

특히 선거의 공정성을 중대하게 침해하는 ▲금품선거 ▲흑색선전 ▲불법 선거개입을 ‘3대 선거범죄’로 규정하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구속하는 등 엄중하게 수사했다.

14일 기준 선거사범 단속현황은 총 64건 87명을 단속해 이중 혐의가 중한 1명은 구속했으며 3명은 내사종결하고 나머지 83명은 수사 중이다.

유형별로는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금품선거가 가장 많고(53명, 60.9%), 사전 선거운동 등 선거운동 방법위반(20명, 23.0%), 허위사실 유포 등 흑색선전(11명, 12.6%) 순이다.

제1회 조합장 선거와 비교하면 제2회 조합장 선거는 전체 선거사범은 60.9% 감소했으나 오히려 전체 선거사범 중 금품선거가 차지하는 비율은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사범 규모를 감소시킨 원인으로는 경찰의 선거사범 엄중 단속과 조합원들의 공명선거 의식 상승, 경찰·선관위의 홍보·계도 등 유관기관의 노력으로 분석된다.

경찰관계자는 “선거범죄의 공소시효가 6개월로 단기인 점을 감안해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은 당선여부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엄중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며 “선거일 이후 당선자 등이 답례로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행위 등 불법행위에 대한 첩보수집과 단속도 강화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상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